오늘 밤 10시 30분 CPI 발표, 3년 만에 2%대 진입할 듯(상보)

금은방 1 153
2890390058_pzUycNRW_7d4bc3f7092ec289d5e8c80b7c3340f26db0a76f.jpg

워싱턴 DC에 있는 연준 빌딩.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시장은 연준이 빠르면 3월 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인하를 시작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지만 연준 간부들이 잇달아 조기 금리인하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발표된다.

미국 노동통계국은 12일 오전 8시 30분(한국시간 12일 밤 10시 30분) 1월 CPI를 발표한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달 CPI 상승률이 2.9%로 전월의 3.4%에서 크게 둔화한 것은 물론 2021년 3월 이후 처음으로 2% 대에 진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월 대비 CPI는 0.2% 상승해 직전월과 같을 것으로 예상됐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근원 CPI는 전년 대비 3.7% 상승했을 전망이다. 이는 12월의 3.9%보다 둔화한 것이다.

한 마디로 요약하면 미국의 헤드라인 인플레이션이 약 3년 만에 2% 대로 돌아갈 것이란 얘기다. 이는 미국의 금리인하 가능성을 높이는 요소다.

그러나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을 비롯, 연준 간부들이 일제히 조기 금리인하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다.
 

2890390058_3yPbcLGS_d1c8331543aea0b947e2573f412d3a2714975623.jpg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파월 의장은 지난 4일 미국 CBS방송과 인터뷰에서 “금리인하에 신중을 기할 것이며, 시장의 예상보다 인하 폭이 작고 속도도 느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3월 금리 인하는 사실상 물 건너갔다. 실제 이 시각 현재 연방 기금금리(미국의 기준금리) 선물이 거래되는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서 5월 0.25%포인트의 금리인하 확률은 15%에 불과하다. 금리선물은 5월 금리인하 확률을 50%로, 6월은 44%로 각각 반영하고 있다.

시장에서도 조기 금리인하 기대가 크게 후퇴한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상반기 금리 인하는 힘들 것이란 전망이 속출하고 있다. 섣불리 금리를 인하했다 인플레이션이 다시 상승하면 나중에 더 큰 폭의 금리 인상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준 총재는 12일(현지시간) CNN과 인터뷰에서 “올해 말에나 인플레이션이 2% 초반으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름 이전에는 금리인하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상반기 금리인하는 없다는 얘기다.
 

2890390058_QkiMwcV1_07f4930962319f236ca5381ab1de2df7dbf4446a.jpg

라파엘 보스틱 앤틀랜타 연준 총재.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준 총재도 최근 연설에서 "인플레이션이 2%로 돌아가는 지속적이고 충분한 증거 없이 금리를 내리는 것은 실수"라고 말했다.

수잔 콜린스 보스턴 연준 총재도 "인플레이션이 연준의 목표치인 2%로 돌아가고 있다는 더 많은 증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2890390058_EKvSG9Li_8ecbd8638b7cc59ede1ac5ed6b95ab1fad655054.jpg

수잔 콜린스 보스턴 연은 총재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특히 메스터 총재와 콜린스 총재는 "금리 인하가 올해 말에나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인플레이션 둔화가 가파르게 진행된다면 연말 이전에도 금리인하는 가능할 전망이다. 인플레이션이 빠르게 둔화한다면 3분기 정도에 연준이 금리인하를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프린트
1 Comments
투자진리  
감사합니다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