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년만에 가장 따뜻한 겨울”…美, 천연가스 가격 급락

성공의하루 0 152

헨리허브 선물 100만BTU당 1.61달러…한달새 50%↓
"1950년 이래 가장 따뜻한 겨울"…난방수요 '뚝'
공급 증가도 영향…美 천연가스 생산 역대 최대 규모 


미국에서 천연가스 가격이 약 30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급락했다. 70여년 만에 가장 따뜻한 겨울을 보내면서 난방 수요가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2728294163_dF8zI2lG_63933bcda704714daad27e9ad27117a7ae581883.jpg

미 텍사스주에 위치한 천연가스 시추 시설. (사진= AFP)




1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미국 뉴욕상품거래소(CME)에서 거래되는 헨리허브 천연가스 3월 인도분 선물 가격은 지난 16일 100만BTU당 1.61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거래일(1.58달러)보다는 소폭 상승한 가격이지만 한 달 전과 비교하면 50% 급락한 것이다. FT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수요가 급격하게 위축됐던 2020년 중반의 며칠을 제외하면 1995년 이후 최저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겨울이 끝나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도 하락폭이 크다는 진단이다. 컨설팅업체 코모디티웨더그룹(CWG)의 매트 로저스는 “말이 안되는, 매우 특이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나는 파괴적이라는 단어 사용을 싫어하지만 수요 기대가 바닥을 쳤다”고 말했다.

북미 지역의 천연가스 가격이 급락한 것은 기후변화 등으로 미국의 이번 겨울(작년 12월~올해 2월)이 역대 가장 따뜻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신뢰할 수 있는 통계 집계가 시작된 1950년 이후 가장 따뜻한 겨울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은 이번주 오대호의 얼음 면적이 예년 이맘때 사상 최저 수준으로 줄었다고 전했다. 유럽연합(EU) 기후변화 감시 기구인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연구소(C3S)도 이달 발표한 자료에서 지난 12개월 동안 세계 평균 기온이 사상 처음으로 산업화 이전 대비 1.5℃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미국 내 천연가스 생산이 늘어난 것도 가격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 코모디티 인사이트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미국의 가스 생산량은 하루평균 1050억입방피트를 넘어섰다. 올해 1월에는 감소했지만, 2월 들어 다시 같은 규모로 회복했다. 이는 15년전 미국에서 셰일오일 혁명이 일어난 이후 최대 수준이라고 FT는 전했다.

S&P의 루크 라센 리서치 책임자는 “천연가스 가격은 날씨와 기록적인 수준의 생산량에 달려 있다”며 “가스 생산업체들은 곧 생산량을 줄여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프린트
0 Comments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