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보잉 CEO 결국 사임…'비행 중 구멍' 등 잇단 사고 원인(종합)

나름전문가 1 69

이사회 의장 등도 줄줄이 물러나…전 CEO도 737 대형 참사로 사임
 

2890211982_8SvRJxTm_c1bc51760600a4a1f158e0cf0157e64d2f7bf0d1.jpg

잇단 사고로 물의 빚은 보잉 737 맥스 기종
[샌프란시스코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조준형 김태종 특파원 = 최근 737 기종의 잇단 사고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사의 수뇌부가 줄줄이 자리를 떠나게 됐다.

보잉은 데이브 캘훈 최고경영자(CEO) 겸 회장이 연말 사임한다고 25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또 보잉 이사회 래리 켈너 의장도 오는 5월 연례 회의에서 재선하지 않고 떠나고, 이에 따라 스티브 몰렌코프가 자리를 이어받게 됐다고 보잉은 전했다.

아울러 보잉 상용기 부문 CEO인 스탠 딜도 자리를 스테파니 포프에게 물려주고 은퇴할 예정이다.

캘훈 CEO는 이날 직원들에게 "알래스카 항공 1282편 사고는 보잉의 중요한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겸손하고 투명하게 대응해야 하며, 안전과 품질에 대한 모든 회사의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의 시선은 우리에게 쏠려 있으며, 지난 몇 년간 보잉을 재건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면서 축적한 모든 배움을 바탕으로 이 순간을 더 나은 회사로 헤쳐 나가리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썼다.

캘훈 CEO가 연말 사임하게 되면 2019년 12월 임명된 지 약 5년 만이다.

보잉 수뇌부의 대거 교체는 최근 737 기종의 제조 결함으로 잇따른 사고가 발생하면서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지난 1월 5일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국제공항을 이륙한 알래스카항공 1282편 보잉 737 맥스9 여객기는 약 5천m 상공을 비행하던 중 창문과 벽체 일부가 뜯겨 나가면서 비상착륙을 했다.

경상자가 여러 명 나온 이 사고에 대한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의 예비조사 결과, 비행기 조립시 문을 고정하는 볼트 4개가 누락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달 6일에는 피닉스로 향하던 알래스카항공 보잉 737-800 여객기의 객실에서 연기가 감지돼 여객기가 포틀랜드 공항으로 돌아가기도 했다

또 지난 8일에는 텍사스주 휴스턴 국제공항에서 유나이티드항공의 보잉 737 맥스8 기종이 착륙해 활주로를 주행하던 중 포장된 도로를 이탈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890211982_zQtKZAyM_f995cd06d2eb07a162f151e302d5f98c25518839.jpg

연말 사임 발표한 데이브 칼훈 보잉 CEO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캘훈 CEO의 사임 발표로 보잉은 전현직 CEO가 737 기종 결함으로 퇴진하는 불명예를 이어가게 됐다.

데니스 뮐렌버그 전 CEO는 2018년과 10월과 2019년 3월 발생한 보잉 737 맥스 기종의 잇따른 사고 책임을 지고 2019년 말 사임했다.

2018년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 에어 소속 보잉 737맥스가 추락해 탑승객 189명이 모두 숨졌고, 5달 뒤인 2019년 3월에는 에티오피아 항공 소속 보잉 737 맥스가 소프트웨어 결함 등으로 이륙 6분 만에 추락해 157명 전원이 사망했다.

두 건의 추락사고 이후 미 연방항공청(FAA)을 포함해 전 세계 항공 당국이 보잉 737맥스 여객기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가 2020년 11월 이후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을 시작으로 운항 재개를 허용한 바 있다. 

프린트
1 Comments
성공의하루  
결국. 사임했군요. 잘읽었습니다~!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