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미 2월 PCE 물가 전년비 2.5% 올라 예상 부합

haesun 0 15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지난달 미국의 물가 상승 속도가 시장의 기대를 벗어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올해 3차례 금리 인하 기대감도 대체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미 상무부 경제분석국은 29일(현지시간) 2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전월 대비 0.3%, 전년 대비 2.5% 올랐다고 밝혔다. 앞서 월가 전문가들은 2월 PCE 물가 상승률을 전월비 0.4%, 전년비 2.5%로 각각 예상했다.

헤드라인 수치에서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CE 물가지수는 한 달 전보다 0.3%, 1년 전보다 2.8% 상승해 시장 기대치에 부합했다. 1월 근원 PCE 물가 상승률은 0.4%에서 0.5%로 상향 조정됐다.

전년 대비 근원 PCE 물가 상승률이 1월 2.9%에서 2월 2.8%로 내렸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해석되고 있다.

17119396483783.jpg
미국 PCE 지표.[표=미 상무부 경제분석국] 2024.03.29 [email protected]

에너지와 주거비를 제외한 PCE 서비스 인플레이션, 이른바 '슈퍼 코어' PCE 인플레이션은 지난달 전월 대비 0.2% 상승에 그쳐 1월 0.7%보다 큰 폭으로 둔화했다.

미국 소비자들은 2월에도 지출을 크게 늘렸다. 개인 지출은 2월 중 0.8% 증가해 기대치 0.5%보다 강한 확장세를 보여줬다. 개인 소득도 같은 기간 0.3% 늘었다.

이날 지표는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를 크게 변경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 그룹 페드워치(FedWatch)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의 6월 금리 인하 개시 가능성을 약 63%로 반영 중이다.

이날 뉴욕 증시와 채권시장은 성금요일로 휴장했다. 미국 동부 시간 오전 8시 47분 미 달러화는 약보합권에서 움직이고 있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화 지수)는 전날보다 0.03% 내린 104.51을 가리켰다. 유로/달러 환율은 0.09% 상승한 1.0798달러, 달러/엔 환율은 0.10% 내린 151.23엔을 각각 나타냈다. 

[email protected]

프린트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