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타냐후 퇴진" 예루살렘서 10만명 운집 반정부 시위

haesun 0 13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퇴진과 조기 총선 실시,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인질 협상 합의를 촉구하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위가 31일(현지시간)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현지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이날 예루살렘 크네세트(의회) 건물 밖에는 정부에 불만과 분노를 표출하기 위해 엄청난 인파가 몰렸다.

시위 주최 측에 따르면 약 10만 명 이상의 시민이 참여했다.

전날에도 예루살렘, 텔아비브, 하이파, 베에르셰바 등 주요 도시에서 반정부 시위가 일었는데 당시 수만 명이 참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1711939684501.jpg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의 사퇴와 조기 총선 실시,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인질 협상 합의를 촉구하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위대가 31일(현지시간) 크네세트(의회) 앞에 모여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주최 측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날 시위 규모가 급격히 커진 것이다. 현지 일간 하아레츠, Y넷 뉴스 등은 이날 시위 규모가 수만 명이라고 보도했지만 현지 N12 뉴스는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침공한 지난해 10월 7일 이래 가장 큰 시위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시위대는 하마스와 전쟁이 6개월이 다 되어 가는데 여전히 130명의 인질이 가자지구에 억류되어 있는 것에 분노를 표출했다.

당초 하마스가 이스라엘 영토를 '쉽게' 침공한 것도 정부의 안보 실책이며 네타냐후 내각에 대한 신뢰 자체를 잃었단 목소리가 컸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74세 누리 로빈슨 씨는 로이터 통신에 "이 정부는 완전히 실패했다. 그들은 우리를 깊은 구렁텅이로 빠뜨릴 것"이라고 비난했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시민은 "이렇게 성공한 이 나라가 한 사람과 그의 부하들에 의해 타락하고 있는 것을 보니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는 인질 석방 협상 합의 촉구도 있지만 네타냐후 내각이 추진 중인 '하레디'라고 불리는 이스라엘의 유대교 초정통파 신자들의 군 입대 면제 법안도 국민들 분노를 키웠다.

1711939684947.jpg
31일(현지시간) 반정부 시위자를 끌고 가는 이스라엘 경찰관의 모습. [사진=로이터 뉴스핌]

익명을 요구한 한 시민은 "5명 중 한 명의 군 입대를 면제 시키는 법을 통과시키려고 한다. 정부는 신뢰를 잃었다. 즉시 선거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스라엘은 남녀를 불문하고 군 복무가 의무다. 가뜩이나 하마스와 전쟁이 한창인데 초정통파 유대교 신자만 군 면제를 해주는 법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날 집회에는 인질 가족들뿐만 아니라 이번 전쟁에서 희생된 자녀를 둔 부모와 가족들도 많았다.

이날 네타냐후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지금 총선을 치르면 하마스와 인질 협상이 6~8개월 마비될 것이라며 시위 자제를 요청했다.

그러나 시위 주최 측은 전날부터 나흘 동안 의회 앞에 텐트를 치고 숙식하면서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선포한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프린트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