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반발 속 퇴원하는 네타냐후...라파 강경 입장에 주목

haesun 0 10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탈장 수술을 받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2일(현지시간) 병원에서 퇴원해 업무에 복귀한다. 

이스라엘 총리실은 1일 네타냐후 총리가 전날 받은 탈장 수술 예후가 좋아서 순조롭게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가 2일 퇴원하고 업무에 복귀하다고 전했다. 

네타냐후 총리의 업무 복귀는 팔레스타인 남단 라파 도시 공격을 두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고, 국내에서도 그의 극우 강경 노선에 대한 반발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국제적 이목을 끈다. 

네타냐후 총리는 업무에 복귀하자마자 라파 전면 지상전 계획과 관련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 네타냐후 총리와 그의 극우 내각은 지난해 10월 하마스의 기습으로 촉발된 전쟁이후 시종일관 강경 군사 작전으로 일관해왔다.

17120151718316.jpg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모습. [사진=로이터 뉴스핌]

하마스 완전 제거를 목표로 내건 이스라엘 정부의 보복 공격으로 현재까지 3만2000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다. 여기에 200만여명의 가자지구 주민 대부분은 최악의 인도주의적 위기 속에 6개월째 허덕이고 있다.

이때문에 전쟁 초반 이스라엘의 하마스에 대한 빈격권을 지지하던 국제사회 지지 여론도 등을 돌리고 있다. 특히 이스라엘을 전폭 지원해온 미국 정부마저 이스라엘 정부에 휴전과 인도주의적 지원을 촉구하며 노선 변경을 압박하고 있다. 

더구나 네타냐후 정부가 이를 무시하고 100만명 이상의 피란민이 몰려든 마지막 거점 도시 라파에 대한 전면 지상전을 고집하자 바이든 대통령과의 관계도 이미 최악의 상태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그동안 전쟁이라는 특수 상황에서 침묵하고 있던 국내 불만도 분출되기 시작했다. 현지 언론들은 이날 예루살렘의 의회 주변에 수만명에 이르는 시민들이 모여서 네타냐후 총리의 사퇴와 우파 내각 퇴진, 총선거 실시 등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CNN 방송은 수천명의 시위대가 이날 밤 늦게까지 시위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면서 "하마스와의 전쟁 이후 최대 규모의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시위대들은 네타냐후 총리 정부가 6개월의 전면전을 벌이면서도 하마스를 제거하지도 못하고, 남아있는 100여명의 인질 구출도 사실상 실패했다면서 네타냐후 총리 퇴진 구호 등을 외쳤다.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 2022년 11월 총선에서 극우 및 정통 유대교 정파까지 포함된 우파 연합 연정을 결성, 재집권에 성공했다.  

그는 집권 후 극우 강경 정책으로 일관했고, 사법 체제 개편까지 추구하다가 전국적인 반대 시위를 촉발하기도 했다. 

이들은 하마스와의 전쟁 기간 동안 침묵했지만 이제 불만이 비등점을 넘어서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같은 국내외 비판 여론과 압박에도 불구하고 "라파 공격은 필요하고, 이미 정해졌다"며 강경 정책 고수 입장을 거듭 밝혀왔다. 

그는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가지지구 휴전 결의안 채택 과정에서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고 기권한 것에 항의해 지난 25일로 예정된 고위 정부대표단의 방미를 전격 취소시키기도 했다.  

이스라엘 정부 대표단은 당초 워싱턴DC를 방문, 바이든 정부 당국자들과 라파 지상전과 인도주의적 지원 문제 등과 관련한 논의를 가질 예정이었다. 

다만 이스라엘 정부는 이후 미국측에 화상 회의 방식을 제안했고, 이에 따라 첫 회의가 1일 열린다.

미국 언론들은 이번 화상회의에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등이 참석하며 이스라엘에서도 네타냐후 총리의 최측근인  론 더머 전략 담당 장관과 자히 하네그비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바이든 정부는 네타냐후 총리 정부에 라파 전면전 계획을 수정하라고 지속적으로 촉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네타냐후 총리 정부가 달라진 국내외 여론을 감안, 변화된 입장과 게획을 내놓을지가 주목된다. 

네타냐후 총리가 기존 입장대로 라파 지상전과 강경한 군사 진압을 고집할 경우, 국내외에서 더욱 강력한 반발과 고립을 자초할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프린트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