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인기 하락은 머스크 평판 때문"

haesun 0 18

[서울=뉴스핌]박공식 기자 = 테슬라 제품을 구매하려는 사람들이 줄고 있으며, 이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편향적 태도가 한 요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로이터통신이 독점 입수한 시장조사기업 캘리버의 소비자의 브랜도 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테슬라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도를 나타내는 '고려도 점수'가 조사를 시작한 2021년 11월 70%이던 것이 2월에 31%로 급감했다. 

테슬라 브랜드 선호도가 머스크 CEO의 평판도와 밀접하게 연계돼 있다고 캘리버는 밝혔다. 샤하르 실버샤츠 캘리버 CEO는 "머스크 자신이 테슬라 브랜드 이미지를 떨어뜨리고 있다"며 자사 조사 결과 미국인 83%가 머스크를 테슬라와 동일시 한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공화당 지지와 X에 올린 반유대주의 글로 인해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이것이 테슬라 인기 하락을 부르고 있다는 설명이다.

브랜드 평가자문업체 브랜드 파이낸스는 테슬라의 평판도가 지난해 미국, 네델란드, 프랑스, 영국, 호주에서 하락하고 중국과 독일에서만 영향이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소비자분석업체 시빅사이언스의 미국 소비자 조사 결과 응답자의 42%가 머스크에 대해 비우호적이라고 답변했다. 

로이터통신은 머스크의 우편향적 정치 성향과 반유대주의 동조 태도가 테슬라 브랜드 이미지와 제품 수요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시장조사업체 콕스 오토모티브의 스테판 발데스 스트리티 애널리스트는 "전기차 침체가 테슬라 침체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콕스 오토모티브에 따르면 올 1분기 미국의 전기차 판매량은 15% 증가했으나 테슬라 전기차 판매량은 3% 증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내 테슬라의 최대 시장인 캘리포니아에서마저 테슬라 신차 등록 대수는 3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분석가들은 지난달 테슬라의 1분기 인도분이 실망스런 수준에 머물자 테슬라 목표 주가를 하향했다. 올 들어 테슬라 주가는 30% 가까이 하락했다. 

17120349696772.jpg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블룸버그]

[email protected]

프린트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