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美달러·유가 강세에 일시 65K 하회

haesun 0 19

[휴스턴=뉴스핌] 고인원 특파원= 비트코인 가격이 2일(현지시간) 장중 일시 6% 넘게 하락하며 6만5000달러도 하회했다. 

미국의 경제 지표 호조에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6월 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하며 미 달러화와 국채 금리가 강세를 보인 여파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 동부시간 오전 10시 30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5.08% 내린 6만5877.99달러에 거래 중이다. 같은 시각 시총 2위 이더리움은 6.27% 하락한 3308.78달러를 지나고 있다.

17120697686187.jpg
비트코인 이미지 [사진=로이터 뉴스핌]

전날 발표된 미국의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0.3으로 약 1년 반 만에 처음 확장세로 전환했다. 직전 달까지 16개월 연속 위축세를 나타냈던 제조업 경기가 예상을 깨고 확장 전환하자 시장은 금리 인하 기대를 빠르게 조정하고 나섰다.

지난주만 해도 70%대에 이르던 6월 금리 인하 전망은 58%대로 후퇴했고, 미 달러화와 국채 금리는 급등했다.

비트코인과 미 달러화의 가치는 역사적으로 높은 역상관관계를 보인다. 달러의 가치가 오르면 달러로 표시된 금과 비트코인 등의 가격이 오르며 수요가 둔화할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금융 긴축 효과를 불러일으키며 위험 자산에 대한 수요를 감소시키기 때문이다. 

이날 국제유가가 강세를 보이는 점도 시장의 인플레이션 우려를 키웠다. 전날 이스라엘군이 시리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 건물을 미사일로 공격했고, 이에 이란은 이스라엘을 공격 배후로 지목하며 보복을 예고하고 나섰다.

중동 지역을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며 이날 현재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은 배럴당 84.89달러로 전장보다 1.4% 상승하고 있다. 지난 10월 이후 약 5개월 만에 최고치다. 브렌트유 6월물 가격 역시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1.05달러(0.20%) 오른 88.47달러에 거래돼 작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유가가 계속 오르면 인플레이션 지속 우려와 함께 연준의 고금리 사이클이 길어질 수 있어 시장은 유가의 향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시장의 금리 인하 기대 후퇴 속에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전장 대비 4.8bp(1bp=0.01%포인트) 오른 4.377%를 가리키고 있다. 이날 아시아 시간대 105도 돌파하며 연고점을 기록했던 달러화 지수는 104.74로 0.27% 하락하고 있다. 

ING의 애널리스트들은 1일 투자노트에서 "시장은 강력한 미국의 제조업 지표와 이에 따른 미 국채 10년물 금리 급등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이번 주 20개 정도의 지역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발언이 예정돼 있는데, 시장은 연준 관계자들이 금리 인하와 관련해 신중한 발언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급증하는 재정 부채로 인해 결국 연준이 빠르게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며, 이는 암호화폐 시장에 랠리를 불러올 것으로 보고 있다.

투자자들은 오는 5일(금요일) 예정된 미국의 3월 비농업 부문 고용 등 중요한 지표 발표를 기다리고 있으며, 이달 말 비트코인 채굴량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반감기를 앞두고 암호화폐 시장은 당분간 높은 변동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프린트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