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6월 금리 인하 기대 후퇴에 미 주식·국채 '팔자'

haesun 0 11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하가 6월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부각되면서 미국 국채 및 주식시장 매도세가 강해지고 있다. 1년 반 동안 위축세를 이어가던 미국의 제조업이 다시 확장세로 돌아서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다시 고개를 들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 영향이다.

2일(현지시간) 뉴욕 채권시장에서 글로벌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 수익률은 장중 4.405%까지 올라 지난해 11월 27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2년물 수익률은 4.733%를 기록해 2주간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투자자들이 국채를 파는 이유는 연준이 금리 인하를 6월보다 늦출 가능성이 부각됐기 때문이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 그룹 페드워치(FedWatch)에 따르면 연방기금 금리 선물시장 참가자들은 오는 6월 연준이 금리를 내릴 가능성을 약 60%로 반영 중이다. 지난주만 해도 시장은 이 확률은 약 70%로 봤었다.

연준의 올해 금리 인하 폭이 기대보다 작을 수 있다는 전망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연준은 올해 말 기준금리인 연방기금 금리 예측치를 4.6%로 제시해 25bp(1bp=0.01%포인트)씩 3차례, 총 75bp의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는데 현재 시장은 65bp의 인하 폭을 예상하고 있다.

나티시스의 브누아 제라드 금리 전략가는 "시장이 연준에 더 매파적으로 도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생각했지만, 일부 근거를 보고는 그렇게 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시장에는 연준이 금리 인하를 서두르지 않고 더욱 신중해 질 근거들이 더해졌다. 전날 공개된 미국 공급관리자협회(ISM)의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0.3을 기록해 지난 2022년 9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제조업이 월가의 예상을 깨고 1년 반 만에 확장세를 보인 것이다.

17120727950581.jpg
뉴욕증권거래소(NYSE) 트레이더.[사진=로이터 뉴스핌] 2024.04.02 [email protected]

제조업 PMI의 하위 항목 중 비용 지급 지수도 55.8로 2월 52.5보다 높아지면서 제조업 내 비용 상승을 가리켰다. 이 같은 지표는 경제 전반의 물가 오름세가 다시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이날 공개된 2월 공장 수주는 전월 대비 1.4% 증가해 제조 업황 반등에 대한 기대를 확인했다. 공장 수주는 제조업체에 접수된 신규 구매 주문의 총금액 변화를 측정한다. 1월에 공장 수주는 3.4% 위축됐었다. 앞서 월가 전문가들은 2월 공장 수주가 1.1% 늘었을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경제에서 70%를 차지하는 소비도 여전히 강력하다. 지난달 29일 공개된 2월 개인소비지출(PCE)은 전월 대비 0.8% 증가해 월가 전망치 0.5%보다 빠르게 확대됐다.

이 같은 미국 경제의 견조함은 연초 더딘 인플레 하락세와 엮여 연준이 금리 인하를 주저할 가능성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2월 PCE 물가 상승률은 전년 대비 2.5% 상승해 1월 2.4%보다 올랐고, 헤드라인 수치에서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CE 물가 상승률도 2월 2.8%를 나타내 1월보다 0.1%포인트 하락에 그쳤다.

ING의 벤저민 슈뢰더 전략가는 "6월 금리 인하 가능성이 물 건너간 것은 아니지만 연준이 그때까지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근거는 약해지고 있다"며 "앞으로 몇 주간 우리는 연준 위원들이 6월 금리 인하에 목소리를 내겠지만 결국 지표가 결정적인 요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준의 6월 금리 인하가 물 건너갈 가능성을 반영하는 자산은 미 국채뿐만이 아니다. 독일의 10년 만기 국채(분트) 수익률도 11bp 넘게 올라 2.409%를 나타냈다. 같은 만기의 이탈리아 국채도 10.5bp 상승한 3.770%를 가리켰다.

외환시장도 마찬가지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화 지수)는 장중 105.10까지 올라 지난해 11월 14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이후 달러화 지수는 104.60대로 밀렸다.

주식시장도 민감하게 반응 중이다. 미국 동부 시간 오전 10시 40분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0.97% 밀린 3만9181.55, S&P500지수는 0.96% 하락한 5193.22를 나타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39% 내린 1만6169.50을 가리켰다. 

[email protected]

프린트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