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국채 금리 상승에 일제 하락...사브·슈퍼드라이↓

haesun 0 14

[휴스턴=뉴스핌] 고인원 특파원= 4월 첫 거래일 유럽 주요국 증시는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예상보다 강력한 미국의 경제 수치에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6월 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하며 미 국채 금리와 달러화가 일제히 강세를 보였고, 그 여파에 유로존 국채 금리도 동반 상승하며 지수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600지수는 2일(현지시간) 전장보다 4.10포인트(0.80%) 내린 508.57에 장을 마쳤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17.53포인트(0.22%) 내린 7935.09를 기록했으며,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75.76포인트(0.92%) 밀린 8130.05로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도 209.36포인트(1.13%) 하락한 1만8283.13에 장을 마쳤다.

17121015884633.jpg
[독일 베를린의 한 시장 광경, 자료=블룸버그] [email protected]

업종별로는 최근 강세 흐름을 보였던 헬스케어 업종이 이날 1.6% 내리며 지수 하락을 주도했다. 스위스 제약회사인 지그프리드 홀딩스(Siegfried Holding)는 볼프강 위난 최고경영자(CEO)가 의약품 수탁개발(CDO) 기업 론자에 합류하기 위해 사임한다는 소식에 주가가 5.4% 하락했다.

소매와 부동산, 여행·레저 업종도 각각 2% 넘게 하락한 반면, 에너지 업종은 국제 유가가 중동 리스크 고조 속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영향에 2.5% 올랐다.

한편 지난달 독일의 인플레이션은 근 3년만 최저로 둔화한 것으로 나타나 유로존 금리 인하 기대를 키웠다. 독일 통계청은 3월 독일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 대비 2.2%, 전월 대비로는 0.4% 오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상승률은 지난 2021년 4월 이후 최저치다.

하루 뒤인 3일에는 유로존의 3월 CPI 잠정치가 발표된다.

이날 특징주로는 스웨덴 철강업체 사브(SSAB)가 탄소 없는 철강 생산을 위한 고로 건설에 45억유로를 투자할 계획이 알려지며 주가가 6.1% 빠졌다. 투자자들은 투자 규모가 예상보다 크다는 데 우려를 드러냈다.

영국 패션 소매업체인 슈퍼드라이는 CEO이자 최대 주주인 줄리안 던커튼이 회사에 인수 제안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후 주가가 55% 급락하며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편 이날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급등한 영향에 유로존 장기 국채 금리도 일제히 상승했다. 독일의 10년 만기 국채(분트) 수익률은 장중 11bp(1bp=0.01%포인트) 넘게 오른 2.405%로 지난 3월 21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같은 만기의 이탈리아 국채도 12bp 상승한 3.79%를 가리켰다.

[email protected]

프린트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