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NASA, 달 표준시 만든다

haesun 0 13

[서울=뉴스핌]박공식 기자 =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가 달과 다른 천체에서 통용될 달 표준시를 만든다.

로이터통신은 2일 미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OSTP)이 나사에 다른 연방기관들과 협력해 2026년까지 달 표준시(LTC) 적용 계획을 수립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달 표준시 제정은 세계 각국 및 민간 기업간 달 탐사 경쟁이 점차 심해지는 가운데 국제적 규범 확립을 주도하려는 미국의 의도로 풀이된다.

달 등 다른 천체는 중력 및 기타 다른 요인들이 지구와 차이가 있어 지구와 시간이 흐르는 속도가 차이가 난다. 달 표준시는 임무 수행에서 한치의 오차도 없어야 하는 달 우주선과 위성에 표준 시각을 제공하게 된다.

로이터통신이 아라티 프라바카 백악관 과학정책실장의 메모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달에서 지구의 시계는 하루에 평균 58.7 마이크로세컨드(1백만분의 1초) 더 느리게 가고 다른 주기적인 변이와 합처져 달 시간과 지구 시간간 간극이 더 벌어진다.

OSTP의 한 관리는 통일된 달 표준시가 없으면 우주선 간 데이터 전송과 지구, 달 위성들, 우주기지, 우주인 간 통신이 원활하게 이뤄질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상업활동이 달에까지 확장되고 있어 거래의 안전과 물류 관리, 사업 협력을 위해 표준시는 필요불가결하다고 말했다. 

OSTP는 달 표준시 제정을 위해서는 기존 표준기관들과 아르테미스 협정에 서명한 36개국의 합의가 필요하고 현재 통용하는 국제표준시(UTC)가 큰 작용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케빈 코긴스 나사 우주 통신항해국장은 "지구의 시계는 달에 가져가면 움직임이 달라진다"며 "워싱턴의 미 해군기상대에 있는 원자시계가 미국의 맥박을 재는 것처럼 달의 맥박을 재는 표준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시간이 일치하지 않으면 달 위에서나 궤도에서 위치 추적이 잘못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구에서 대부분 시계와 시간대는 국제적으로 인정된 UTC에 근거하고 있다. UTC는 세계 각지에 있는 원자시계 네트워크에 의존해 표준시간을 정한다. 원자의 상태 변화를 측정해 그 평균값을 잡아 최종적으로 정확한 시간을 산출한다.

한편 나사는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에 따라 수년 내 달에 우주인을 보내고 과학기지를 건설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에는 일본, 영국 등 8개국과 수십 개의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나사는 지난 1월, 오는 2025년 9월까지 4명의 우주인을 달 궤도에 보내고 2026년 9월까지 달에 우주인을 착륙시킬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17121243729707.jpg
나사 우주비행사 랜디 브레스닉이 2017년 8월 3일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찍은 달 사진 [사진=로이터 뉴스핌]

[email protected]

프린트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