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A주] 연휴 앞두고 이틀째 소폭 조정...메모리 반도체 관련주 상승

haesun 0 19

[베이징=뉴스핌] 조용성 특파원 = 중국 증시는 이틀째 소폭 하락하며 조정을 이어갔다. 청명절 연휴기간인 4일과 5일 증시 휴장을 앞두고 시장은 관망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게다가 4일에는 중국 국가통계국이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를 발표할 예정이다. 경제지표 발표를 앞뒀다는 점에서도 시장은 이날 소폭의 움직임만을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0.18% 하락한 3069.30, 선전성분지수는 0.44% 하락한 9544.77, 촹예반지수는 1.08% 하락한 1840.41로 각각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은 이틀째 순매도했다. 후구퉁(滬股通, 홍콩 및 외국인 투자자의 상하이 증시 투자)이 15억 9600만 위안 순매도했고, 선구퉁(深股通, 홍콩 및 외국인 투자자의 선전 증시 투자)이 6억 7900만 위안의 순매도를 기록하며, 북향자금(北向資金, 홍콩을 통한 A주 투자금)은 22억 7500만위안의 순매도를 나타냈다. 원화로 환산하면 약 4231억원이다.

중국 중신젠투(中信建投)증권은 "4월에 상장기업의 실적공개가 집중적으로 이뤄지게 되면 시장의 초점은 기업의 실적과 펀더멘털에 집중될 것"이라며 "실적에 따라 시장 심리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특징주로는 귀금속주가 상승했다. 중룬쯔위안(中潤資源), 라이선퉁링(萊紳通靈)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스라엘이 주시리아 이란 대사관을 공격하면서 지정학적 리스크가 다시 고조되고 있는 점이 국제 금 시세를 끌어올리고 있으며, 이에 더해 지난 2개월동안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가 예상치를 넘는 상승세를 보인 점이 금의 가치를 더욱 상승시키고 있다. 향후 추가적인 금 시세 상승이 전망되면서 귀금속주가 상승했다.

메모리 반도체 관련주도 상승했다. 헝숴구펀(恆爍股份), 다웨이구펀(達威股份), 캉창뎬쯔(康强電子)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중국의 금융기관인 중진(中金)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휴대폰과 PC, 서버 등 산업 수요가 점차 회복되고 있는 만큼 올 3분기부터 메모 제품이 바닥을 찍고 상승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한 점이 호재로 작용했다.

한편,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산하 외환거래센터는 이날 달러당 위안화 기준 환율을 7.0949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전 거래일 대비 0.0008위안 내린 것으로, 위안화 가치로는 0.01% 상승한 것이다.

17121309793107.jpg
[그래픽=텐센트 증권] 상하이종합지수 3일 추이

[email protected]

프린트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