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공화당, 中 드론 관세 30% 인상 법안 제출

haesun 0 14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전기차 등 중국산 제품에 대대적인 관세 인상을 발표한 다음날인 15일(현지시간) 이번엔 중국산 드론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안이 의회에서 발의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엘리스 스테파닉 공화당 하원의원이 주도한 이 법안은 중국산 드론 수입 관세율을 30%로 인상하고 매해 5%씩 관세율을 인상하는 게 골자다.

또한 오는 2030년까지 중국산 핵심 부품이 들어간 드론은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도 담겼다.

아울러 법안은 경찰, 소방관, 구급대원 등 최일선 대응 인력과 핵심 인프라 시설 제공자, 농부와 목장주들의 드론 구입을 지원하기 위한 새로운 보조금 프로그램 마련도 포함됐다.

스테파닉 의원은 "이 법안은 미국인들이 미국과 동맹국이 안전하게 만든 드론을 구매할 수 있도록 보조금 프로그램을 마련해 미국 드론 제조업계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바이든 정부는 전기차에 대한 관세를 25%에서 100%, 레거시(범용) 반도체 25%에서 50%, 철강과 알루미늄 25%, 배터리 25% 등 대대적인 중국산 제품 관세 인상 방침을 발표했다.

17158323685196.jpg
중국의 세계 최대 상업용 드론 제조사 다쟝(大疆‧DJI)의 드론이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비행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뉴스핌]

[email protected]

프린트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