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브라질 주식 "쌀 때 비중 늘려라" - ① 외국인 '입질' 재개

haesun 0 126

이 기사는 6월 5일 오후 4시11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황숙혜 기자 = 2023년 두 자릿수의 상승 랠리를 펼쳤던 브라질 증시가 2024년 초 이후 8% 이상 떨어지자 월가에서 매수 적기라는 의견이 꼬리를 물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브라질 증시의 보베스파 지수는 6월4일(현지시각) 12만1802.06에 거래를 종료, 연초 이후 8.21% 내림세를 나타냈다.

자수는 지난 5월 3% 가량 하락, 5월 기준으로 2018년 이후 최악의 성적을 거뒀다. 브라질 증시에 집중 투자하는 아이셰어 MSCI 브라질 ETF(EWZ) 역시 연초 이후 15% 가량 급락했다.

2024년 들어 브라질 증시가 주저앉은 데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피벗(pivot, 정책 전환) 기대감이 후퇴한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브라질을 포함해 달러화 표시 부채 규모가 큰 국가의 자산시장은 일반적으로 연준의 통화정책 방향에 민감한 움직임을 보인다. 미국의 금리가 이자 부담과 직접적인 연결고리를 형성하기 때문.

주요 외신에 따르면 2023년 말 기준 브라질의 달러화 표시 부채 규모는 1조5900억달러로 파악됐다. 브라질 정부는 2024년 중 만기 도래하는 달러화 표시 채권의 원리금 상환에 필요한 달러화 자금을 이미 충분히 확보했다고 밝혔다.

남미 최대 경제국인 브라질은 2024년 1월 2034년과 2054년 만기 채권을 각각 22억5000만달러 규모로 발행한 바 있다.

17183505700051.jpg
페트로브라스 [사진=블룸버그]

이와 함께 브라질의 공룡 석유 업체 페트롤레오 브라질레이루(페르로브라스)의 배당이 투자자들의 기대치에 못 미치면서 '팔자'를 부추겼다.

지난 3월 업체는 주당 1.1헤알의 분기 배당을 승인했다. 이는 직전 4개 분기 평균치 및 월가의 기대치에 못 미친 액수다.

배당에 대한 실망감은 브라질 정부의 기업 경영 및 주주 환원 간섭을 둘러싼 불안감으로 이어졌고, 정치권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페트로브라스 주가를 압박했다.

17183505704156.jpg
외국인 브라질 증시 매매 현황 [자료=블룸버그]

블룸버그에 따르면 페트로브라스는 보베스파 지수에서 무려 13%에 달하는 비중을 차지한다. 업체의 주가 하락이 지수를 끌어내린다는 얘기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는 보고서를 내고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대통령이 핵심적인 정책 목표로 내세우는 재생에너지 산업에 페트로브라스가 뛰어들면서 주주 환원을 축소하는 움직임이라고 설명했다.

배당 축소에 이어 브라질 정부가 페트로브라스의 최고경영자(CEO)를 전격 경질하자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더 커졌다.

재생 에너지 산업에서 브라질이 상당한 기회를 확보하고 있지만 주식시장은 페트로브라스와 광산 업체 발레에 크게 의존하는 만큼 정치적 리스크가 이들 종목을 타격하면 증시 전반으로 파장이 확산될 수밖에 없다고 투자은행(IB) 업계는 지적한다.

산탄데르 은행이 2024년 말 보베스파 지수 전망치를 16만에서 14만5000으로 하향 조정한 가운데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남미 지역 펀드매니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연말 지수가 14만을 웃돌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가 19%에 그쳤다. 1월 수치 63%에서 대폭 떨어진 결과다.

이번 서베이에서 응답자의 약 80%가 미국의 고금리 장기화 움직임을 브라질 증시의 결정적인 악재로 지목했다.

이 밖에 뉴욕 소재 에어리얼 인베스트먼트의 크리스틴 필포츠 신흥국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갑작스러운 페트로브라스 최고경영자(CEO) 해임은 룰라 행정부의 기업 경영 개입에 대한 우려를 증폭시키는 한편 투자 심리 냉각을 부추기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해외 투자자들의 '팔자'도 2024년 초 이후 브라질 증시 하락에 한 몫 했다. 2023년 두 자릿수의 랠리에 외국인 투자자들은 2024년 1월부터 4월까지 매달 순매도로 대응하며 차익 실현에 무게를 뒀다.

5월 14억헤알(2억7200만달러) 자금 유입이 이뤄지며 반전 신호가 나타났지만 1~4월 340억헤알(66억달러)에 달하는 자금 유출에 비하면 지극히 제한적인 금액이다.

투자은행(IB) 업계는 브라질 증시를 둘러싼 국내외 악재가 상당 부분 주가에 반영됐고, 반등을 겨냥한 매수 전략이 적절하다고 말한다.

브라질 최대 시중은행 이타우 유니방코의 레오나드 리넷 주식 헤드는 CNBC와 인터뷰에서 "금리, 특히 미국 금리 때문에 브라질 증시가 상승 모멘텀을 얻기 힘들었다"며 "이제 9월쯤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하할 여지가 높아졌기 때문에 브라질 증시의 반등 가능성이 열렸다"고 판단했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의 페드워치에 따르면 채권시장의 트레이더들은 6월11~12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가 5.25~5.50%에서 동결될 가능성을 98.7%로 판단하는 한편 9월 인하 가능성을 64.9%로 전망한다.

모하메드 엘-에리언 알리안츠 수석 경제 자문관은 폭스 비즈니스 TV와 인터뷰에서 "연준이 7월 기준금리를 인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준이 과거의 데이터에 지나치게 의존하기 때문에 7월에도 기준금리가 동결될 여지가 높다"며 "연준을 포함해 대다수가 판단하는 것보다 미국 경제가 빠르게 둔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준의 피벗 기대감이 되살아난 가운데 미국 국채 수익률은 내림세가 뚜렷하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6월4일(현지시각) 벤치마크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4.335%에 거래, 2개월래 최저치를 나타냈다. 30년물 수익률 역시 4.483%로 2개월래 최저 수준에 거래됐다.

이들 장기물 국채 수익률은 4거래일 기준 2월1일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정책 금리에 가장 민감한 2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4.77%에 마감, 5월6일 이후 4거래일 기준 가장 큰 폭의 내림세를 나타냈다.

한편 브라질 중앙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기준금리를 2.0%까지 내린 뒤 2021년 3월 2.75%로 인상했고, 이후 긴축 통화정책을 지속하며 2022년 9월 13.75%까지 올렸다.

1년 뒤인 2023년 9월 정책자들은 기준금리를 13.25로 인하한 뒤 수 차례 통화 완화를 실시, 2024년 5월 10.50%까지 내렸다.

 

[email protected]

프린트
0 Comments
포토 제목